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기독뉴스
 기독문화
 추천하는 책
 역사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추천하는 책 ㅣ 교계, 문화
내가 알지 못했던 예수
저자 : 필립얀시 / 김동완, 이주엽 옮김 / 요단

필자가 이 책을 처음 보게된 것은 지난 2005년 11월이다. 그런데 이 책의 초판은 1998년 9월 5일이다. 그리고 2004년 8월 25일 제3판 3쇄가 발행된 것을 보았던 것이다. 이 책을 만나가 되면서 예수에 관한 책이면 모두 본다는 나의 신념이 무너지는 듯 했다. 너무 늦게 보게된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이라도 보게된 것을 감사드린다. 필자는 목회 하면서 예수에 관한 설교만 2년 6개월 째 해오고 있다. 그러니 다른 분 보다 더 예수에 관한 글이라면 관심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5년 동안 설교할 제목과 ...
2005-11-24
예수, 하버드에 오다.

세계 최고의 수재들이 모여있다는 미국 하버드대학. 하지만 불의한 범법 행위, 환자보다 돈을 밝히는 의사들, 자기들 연구 자료를날조하는 과학자들 등 사회의 온갖 병폐에 이 대학 졸업생들이 연관돼 있다는 소리가 어느 날부터 심심치 않게 들리기 시작한다. 학교측은 이 문제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세속도시'의 저자로 잘 알려진 하비 콕스 하버드 신학대학 교수에게 학부의 `윤리적 사유'라는 분과에서 예수에 관한 과목을 가르치라고 권유한다. 1980년대 초부터 시작된 콕스 교수의 강의는 갈수록...
2005-11-24
 [1][2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