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설교
 예화
 신학
 성경연구
 인물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목회, 신학 > 예화 등록일 2006-07-07
작성자 관리자 (admin)
커 씨의 사랑이야기

광주 기독병원에서의 일입니다. 한 간호사가 숨을 헐떡이며 의사를 다급하게 불렀습니다.
푸른 눈을 가진 서양인 의사가 급히 달려간 곳은 병원 안의 여자 화장실이었습니다.

한 폐결핵 환자가 대변을 보다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
환자의 입속에는 토해낸 음식물이 가득했습니다.
그러나 의사는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환자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그리고 환자의 입속에 담긴 피 묻은 음식물들을 입으로 빨아냈습니다.
이런 행동을 반복하자 환자는 깊은 숨을 토해내며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이 의사의 이름은 커딩턴 박사로 이 이야기는 지금도 사람들 사이에서 화재가 되고 있는 일화입니다.

지금은 방글라데시에서 의료선교 활동을 하고 있는데, 그를 찾아간 기자에게 밝은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저는 한국의 커 씨에요.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광주를 사랑해요.
그리고 지금은 방글라데시를 사랑해요.”

- 「우리들은 감탄과 희망과 사랑으로 산다」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