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설교
 예화
 신학
 성경연구
 인물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목회, 신학 > 예화 등록일 2006-07-07
작성자 관리자 (admin)
암울한 과거를 잊자
유리세스 그랜트
한 소년이 미국의 육군사관학교에 입학을 했다. 소년의 부모는 자녀교육에 도무지 관심이 없었다. 어머니는 무뚝뚝했고 아버지는 퉁명스러웠다. 왜소한 체격의 이 소년은 '비전 없는 아이'로 불렸다. 그의 부모는 아무런 생각 없이 소년을 사관학교에 입학을 시켰던 것이다.

그러나 소년에겐 두 가지 인생철학이 있었다. "좋지 않은 과거는 깨끗하게 잊어버리자. 오늘 내게 맡겨진 일은 반드시 오늘 해내고야 만다." 소년은 남북전쟁 때 남다른 책임감과 용맹성을 발휘해 혁혁한 공을 세웠다. 밝은 성격은 그의 주변에 좋은 친구들이 많이 모일 수 있게 했다. 소년은 장성해 육군대장을 지냈다. 그리고 미국의 18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그의 이름은 유리세스 그랜트. 만약 그가 고통스런 과거에 연연했다면 열등감과 증오의 늪에 빠져 방황했을 것이다. '책임감'과 '암울한 기억에 대한 망각'이 약점 많은 한 소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다.

인도 선교사로 유명한 윌리엄 캐리도 본래 구두수선공이었다. 그가 선교사로 헌신하고 있을때 어떤 사람들이 "당신은 옛날에 구두를 만드는 사람에 불과했다"고 평가절 하했다. 그러나 그는 "아닙니다. 저는 구두를 만들지 못하고 겨우 수선하던 사람이었습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철저히 하나님의 은혜에 의지해 살던 사람이었다.

아름다운 내일을 여는 213가지 이야기 / 임한창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