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한국은 지금
 사회/문화
 IT 정보사회
 북한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한국일반 > 북한 등록일 2011-04-16
작성자 관리자 (admin)
북한에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은 전용수 목사
선교활동이 주요 혐의
미국에 본부가 있는 자유 아시아방송은 현재 북한에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은 전용수 목사라고 4월 15일 밝혔다. 전 목사의 주요 혐의는 선교활동이다. 자유아시아 방송은 북한소식에 밝은 한국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국무부가 그동안 북한에 억류중인 전용수 목사의 건강을 관리해 왔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전 씨가 북한 당국에 체포된 다음 달인 지난 해 12월부터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의약품을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전 목사의 건강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편이며 계속해서 전 목사의 건강상태를 점검해 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 목사가 특별한 질병을 앓고 있는 것은 아니며 고령이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전 목사의 신변보호를 위해 사적인 문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지금까지 다섯달 가까이 억류돼 있는 전 목사의 죄목은 ‘반공화국범죄행위’지만 직접적인 원인은 ‘선교활동’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당국의 입장에선 선교활동이 북한체제를 흔들수 있는 중대한 범법행위라는 설명이다.

여러 통로를 통해 북한내 정보를 전해 듣고 있다는 이 소식통은 최근들어 선교활동에 대한 북한의 감시와 단속이 무척 강화됐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전 목사의 석방과 관련해선 이미 북한과 미국사이에 협의가 끝난 것으로 안다며, 이달 말 북한을 방문하는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전 목사를 데리고 나올 것이라고 자신있게 전망했다.

이와 함께 소식통은 전 목사의 석방을 대가로 미국은 북한측에 식량을 지원하고 또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수순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그는 내년에 대선을 앞둔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를 앞당기려는 정책적인 과정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RFA 2011-04-15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