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session_start(): open(/tmp/sess_a4072fcd24574b567af04e032f024851, O_RDWR) failed: Read-only file system (30) in /home/mission/public_html/include/config.inc.php on line 14

Warning: session_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mission/public_html/include/config.inc.php:14) in /home/mission/public_html/include/config.inc.php on line 14

Warning: session_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mission/public_html/include/config.inc.php:14) in /home/mission/public_html/include/config.inc.php on line 14
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설교
 예화
 신학
 성경연구
 인물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목회, 신학 > 예화 등록일 2005-12-27
작성자 없음 ()
등대

가정형편 때문에 대학교 등록금을 마련해 주지 못하는 부모님께 화가 난 성준이 집을 나간 지 5일째 되던 날, 오후부터 질금 질금 가랑비가 뿌렸다. 성준이는 무거운 발걸음으로 우산도 없이 타박타박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안방 문 틈사이로 아버지의 느릿느릿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언어장애가 있는 아버지는 힘겨운 목소리로 말을 더듬더듬 거리며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었다.

“여.. 여... 여보세요. 제.. 제가요. 신장을 팔 수 없나 해서요. 제... 제 아들놈, 대... 대학 등록금 때문에 그... 그... 그러는 거니까 꼭... 꼭 좀 부.... 부탁드립니다. 꼭... 꼭....이요!”

마루에 걸터앉은 성준이는 정신이 아득해지면서 눈물이 핑 돌았다. 문득, 오래 전 학교 선생님이 해 주셨던 말이 생각났다.

“아버지의 사랑은 등대 같은 거야. 밝은 낮에는 태연한 척 가만히 웅크리고 있다가, 어두운 밤만 되면 깜박깜박 제 몸을 밝히는 등대와도 같은 게 우리들의 아버지거든. 아버지들의 침묵 속에는 사랑한다는 말이 담겨있는 거야.”

- 이철환의 연탄길 중에서 -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

Warning: Unknown(): open(/tmp/sess_a4072fcd24574b567af04e032f024851, O_RDWR) failed: Read-only file system (30)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