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KRIM(e-파발마)
 한기총(CCK)
 KWMA
 KCM
 CCC
 GMS
 바울선교회
 외교부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선교단체 > 바울선교회 등록일 2010-03-04
작성자 관리자 (admin)
귀있는 자는 들어라
이동휘 목사
이동휘 목사

세례 받으러 나온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종교 전문가들에게 요한은 지체 없이 폭언을 퍼 붓는다. 독사의 족속들아!(마 3:7) 질책을 한다. 화인(火印)맞은 얌체 양심으로 뻔뻔하게 몰려온 저들의 외식을 갈기갈기 찢은 것이다. 거룩하신 성자 예수님께서도 바리새인을 향하여 인자하시고 온유하신 품위와는 달리 독사의 새끼들아! 뱀 같은 자들이라 하시며(마 12:34) 회개할 여유까지 이미 포기한 저들에게 천둥소리로 심판을 선언하셨다. 섞인 것이 없는 진품 후레자식(토끼가 여우를 비꼬는 말: 두껍전)들일 것이다. 친히 그의 피로 세워진 소중한 일곱 교회를 상세히 진단하신 우리 주님은 마지막 결론을 어김없이, 귀 있는 자들은 들을지어다(계 2:7)로 끝을 막음하신다. 이기는 자가 받는, 귀 듣는 그대로 실천하는 자들에게 주시는 진귀한 천국상품을 나열하시면서 꼭~들으라는 한 품으신 말씀으로 마무리하셨다. 귀를 지으신 하나님(시 94:9), 창조자의 말씀을 피조물은 정녕히 경청하는 순리로 따라야함에도 불구하고 슬프게도 그의 택함 받은 자녀들까지 정로를 빗나가고 있다.

이사야 선지자는 메어지는 가슴으로 하나님의 심정을 전달한다. "소도 제 임자를 알고 나귀도 주인이 저를 어떻게 먹여 키우는지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나의 백성은 깨닫지 못하는구나."(사 1:2) "내 종과 같은 소경이 또 있으랴? 내가 보낸 심부름꾼과 같은 귀머거리가 또 있으랴? 나의 사명을 띠고 가는 자와 같은 소경이 또 있으랴? 야훼의 종과 같은 귀머거리가 또 어디 있으랴?"(사 42:18) 아침마다 경건하신 자의 경고를 들으면서도 배짱 내밀고 불쾌한 싸움을 지속하는 으뜸 귀머거리가 자기 종들이란 지적이시다. 버나드 쇼가 생전 자기 묘비명(墓碑銘)으로 말한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를 같이 써야 할 사람들이다. 허탄한 이야기를 더 좋아하는 세속적인 귀(딤후 4:4), 옛 삶에서 도무지 빠져나오지 못하여 육정에 묶인 할례 받지 못한 귀(렘 6:10), 영성을 키우는 말씀에는 느리고도 둔한 귀(마 13:15), "주께 등을 돌리고, 뻣뻣하여 고집을 버리지 못하였으며, 복종하지 않았습니다."(느 9:29) 성경 곳곳에 주님의 탄식이 장엄한 추수의 날까지 지속될 것만 같다. 하나님께서 닦달하시는 데도 꼼짝 않기로 맹세한 것 같다.

아담아! 탈선했구나! 네가 어디 있느냐! 하나님의 음성을 똑똑히 들었으면서도, 네 아우가 어디 있느냐! 속삭이며 회복할 기회를 주셨음에도, 아담과 그의 핏줄 가인 모두가 잡아떼기로 일관한, 살벌한 대가를 우리는 잊을 수가 없다. 라오디게아 교회에게 주님은, 만일 돌이키지 않으면 내 입에서 너를 뱉어 버리겠노라 하셨다. 땅에 뱉어버린 더러운 침! 맛 잃은 소금을 길가에 흩어버려 사람들에게 밟히며 창피스럽게 살아야 하는 기구한 신세! 그러나 이것까지는 참을 수 있을 것이다. 최후의 날에, 내가 너를 알지 못하노라는 준엄한 심판주의 말 한마디에, 하염없이 문 밖에 서서 이를 갈고, 가슴 치며 통곡할 무궁한 그날을 감히 상상해 보았는가. 당신의 진짜 하나님은 누구신가 묻고 싶다.

"귀를 기울여 내 소리를 들어라. 정신 차려 내 말을 들어라."(사 28:23) 하신다. 주님의 음성이 지금 우리 귀로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 스스로 농아가 되지 말라. 중요한 것은 복음의 진보이지 영웅적 행동이 아니다. 순종이 제사(예배)보다 급선무란 원칙을 잊으면 ‘지옥불’만이 대기될 뿐이다. 귀 달렸거든, 지금 바로 듣고 돌이켜야 한다는 주님의 애원을 묵살치 말아야 한다. 할렐루야!

바울 제122호[2010.01~02]
이동휘 목사(전주안디옥교회 선교목사, 바울선교회 대표이사)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