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동북아시아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
 서아시아
 CIS(중앙아시아)
 중동
 동유럽
 서유럽
 북아프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태평양
 북미
 중남미
 비거주, 순회
 외국인 근로자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선교현장 > 중남미 등록일 2007-10-20
작성자 관리자 (admin)
볼리비아 UBF 소식 및 기도제목
Paulina Cho 선교사

볼리비아 역사는 많은 경희문 동역자님들을 비롯한 주님의 종들의 기도와 사랑의 노동으로 세워졌습니다. 저가 이곳에 온 지 거의 20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양적으로는 큰 역사가 아니지만, 내용적으로는 하나님께서 크고 놀라운 일을 시작하고 계십니다. 주일 예배는 올 해 35-40명대 이고, 1:1 은 40-50팀 정도 입니다. 아브라함 에릭 목자가 동역자가 힘들어 하는 가운데도 지난 15 년간 이 역사의 주인공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볼리비아에서 제일 좋은 고교의 영어 선생으로 일 하고 있습니다. 매 년 말이 되면 빈 그물이던 평신도 목자 생활 속에서, 올 해 초에는 그 의 양인 로렌소가 목자 선서식을 하였습니다. 그 의 요회에는 그의 부모님들이 동역자들로 참석하시고 금요일에는 아브라함 목자가 요회 캠퍼스 미션을 섬기도록 그의 3 자녀들을 맡아 줍니다. 많은 운명적이고 한계적인 요소들이 그에게 있지만, 현재 그의 요회에는 그의 피싱의 열매인 2-3 명의 주일 예배 주인들이 있습니다.

그 다음에 마태오 까르멜로 목자는 올 해 멕시코의 까리나 목자와 믿음의 결혼을 하였습니다. 까리나 목자는 내년 1 월에 볼리비아에 선교사로 올 예정 입니다. 마태오 목자는 현재, 평신도 목자 생활을 하고 있는데, 점심 시간인 1시 -2시를 이용해 35도가 넘는 더위를 무릅쓰고 그 의 요회 동역자들과 함께 피싱역사를 섬기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열매가 가장 많은 목자 입니다. 아브라함 목자님과 함께 제가 깊이 신뢰하는 동역자 입니다. 결혼하고 돌아와서 삼일 만에 자기 분야에서 직장을 얻었읍니다.

그 외에 구스타보, 에디, 아나 ( 룻 선교사님의 한국 교포 여성 ), 마르코, 로렌소, 세르히오, 파멜라, 안드레아 목자들이 있습니다. 아나 목자님은 제자 양성이나 1:1 은 언어가 딸려 많이 부족하지만 충성되이 하나님을 섬기시고 계십니다. 파멜라 목자는 의사로써 의대의 첫 조상 입니다. 의대에는 인턴과 레지던트를 하고 있는 3-4 명의 자매 리더들이 있습니다. 신 마가 선교사님 가정은 4000 m가 넘는 포토시라는 도시에서 물질 자립을 위해 많은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끝까지 이 땅에 평신도 선교사로 남도록 기도 부탁 드립니다.

저희는 장사를 접고 스데반 목자님은 심리치료 크리닉 그리고 대학교에서 강의도 하고 있습니다. 올 해에는 하나님의 은혜로 기독교 가족 심리학 박사 과정에서 공부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한국 사람에게 스페인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긍휼의 역사 입니다. 자녀들은 마리아 교교 1, 에스더 중 2, 다니엘 초등 4 년 입니다. 모두 감사하게도 우리를 도와 하나님 역사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기도 제목은
1. 2015 년까지 100 개의 믿음의 가정을 세워 볼리비아와 세계에 선교사로 파송할 수 있도록
2. 요회 별로 단과대 개척, 요회 목자 아브라함 에릭 (공대 ), 마태오 까르멜로 ( 공대), 구스타보 (인문대 ), 파멜라 ( 의대), 고교생 (조 마리아 ), 어린이 예배 ( 에디 목자 ) -- 각 요회가 하나님의 교회 로 부흥의 역사를 일으키도록
3. 주일 메세지 (지금은 다니엘서 공부 합니다.)
4. 장막 팀. 현재 형제만 4명이 장막 생활을 하는데, 자매 두 사람이 장막생활 할 수 있도록

감사 합니다.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