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설교
 예화
 신학
 성경연구
 인물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목회, 신학 > 예화 등록일 2007-09-08
작성자 관리자 (admin)
허물을 덮는 사랑
어느 음악회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그날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기로 된 가난한 음악가는
새 예복을 장만할 여유가 없어서 전부터 입어오던
낡은 예복을 입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만 지휘 도중에
그 낡은 예복이 찢어지고 말았습니다.
연주를 할 때는 반드시 예복을 입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지휘자는 한 곡이 끝나자 그 낡아서
찢어진 예복을 벗어야만 했습니다.

셔츠 차림으로 지휘하는 그를 향하여
사람들은 킬킬거리며 조롱하고 웃었습니다.
그러나 주위가 소란해도 그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는 열심히 지휘하였습니다.

이때 맨 앞에 앉아 있던 어느 신사가 조용히
자기가 입고 있던 겉옷을 벗음으로써 지휘자처럼
셔츠 차림이 되었습니다.

그것을 보고 있던 사람들도 웃음을 멈추고 하나,
둘 전부 웃옷을 벗었습니다.

그 결과 그 날의 연주는 그 어떤 연주회보다
더욱 감격적이었고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 이야기입니까!
우리는 이웃의 실수나 아픔을 보며 비웃거나
조롱할 것이 아니라, 주의 사랑으로 이해하며
감싸주어야 할 것입니다

-365일 예화.
출처 : 3927Bible 말씀연구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